• 즐겨찾기 추가
  • 2024.06.20(목) 22:55
"층 마다 광주문화 반영"…'더현대광주' 건축 디자인 공개

더현대광주…건축계 거장 헤르조그&드 뫼롱 설계
강기정 시장·정지영 현대백화점 대표이사 상생협약
"2027년 말 완공위해 행정지원·소상공인 상생 약속"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4년 05월 23일(목) 00:00
22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전방·일신방직터에 조성되는 '더현대광주' 건축 디자인이 공개되고 있다. '더현대광주'는 건축계의 노벨상 격인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건축가 헤르조그&드 뫼롱이 설계한다. /광주시 제공
건축계의 거장 헤르조그&드 뫼롱이 설계한 광주 전방·일신방직터 복합쇼핑몰 '더현대광주'가 공개됐다. 광주시와 현대백화점은 협약을 통해 건축물이 신속하게 들어설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과 함께 소상공인 상생 등을 약속했다.
광주시와 현대백화점은 22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더현대광주 건축 디자인 발표(최초) 및 건립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협약식에는 강기정 광주시장과 정지영 현대백화점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으며 앞서 건축가 헤르조그&드 뫼롱이 설계하는 '더현대광주' 건축 디자인이 처음 선보였다.
'더현대광주'는 대지 면적 3만3000㎡(1만평), 연면적 30만㎡(9만평) 규모로 광주의 전통과 문화유산·미래기술이 반영된다.
방문객이 쇼핑에 머물지 않고 일상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더현대서울의 1.5배 크기로 지어진다.
'더현대광주'의 상층부는 방문객이 만나고 휴식하며 전통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한국 전통가옥 형태로 완성된다.
건축물의 중간부분은 유럽의 도심 가로수를 따라 판매점으로 이어질수 있도록 설계되며 도시 사람들이 모여서 휴식·이야기 할 수 있는 공간도 설치된다.
'더현대광주'의 지하는 세계적인 맛의 거리와 호남지역 맛집, 북적한 전통시장까지 느낄 수 있도록 국내 최고 규모의 상생마당으로 구상되고 있다.
'공공회관'을 뜻하는 '바실리카(Basilica)' 공간은 햇빛이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듯한 느낌의 공간으로 구성해 옥상정원으로 구성된 더현대서울과 차별화를 시도한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대표는 "더현대광주는 유례가 없는 시도를 하는 것으로 완성이 되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건축과 공간과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더현대광주는 층마다 컨셉이 다르고 광주의 전통적인 문화 등을 실내에 구현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어 도전과제가 상당히 많다"며 "광주시민들의 기대와 바람을 알고 있는 만큼 힐링과 여유가 있는 라이프스타일 공간으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강기정 시장은 "더현대광주는 단순한 백화점이 아닌 광주 핵심 거점의 하나로 준비하고 있다"며 "더현대광주가 글로벌 유통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광주시는 '공정·신속·투명'하게 행정을 처리하는 것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강기정 시장과 정지영 현대백화점 대표이사는 이날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는 '더현대광주'가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신속·공정·투명한 절차에 따라 행정적 사항을 적극 지원한다.
현대백화점은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광주시가 운영하는 '광주 복합쇼핑몰 상생발전협의회'에 참여해 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모색한다.
한편 더현대광주는 현지 법인이 설립됐으며 부지 매입에 이어 다음 달까지 행정 절차를 마무리 한 뒤 2025년 착공해 오는 2027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주시는 더현대광주 부지에 대한 교통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김도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