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9.25(일) 18:55
한국, 8전 전승으로 세계청소년여자핸드볼 우승

2014년 U-20 세계선수권 이후 8년 만에 세계 무대 정상
득점·어시스트 2위 김민서, 대회 MVP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8월 12일(금) 00:00
제9회 세계청소년여자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청소년(U-18) 여자핸드볼 대표팀. (사진 =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한국 청소년(U-18) 여자핸드볼이 덴마크를 꺾고 세계선수권대회를 제패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청소년여자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꺾었다.
18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 유럽 팀들을 상대로 8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비유럽 국가로는 처음으로 세계청소년여자선수권 정상에 섰다.
이 대회에서 비유럽 국가가 4강에 든 것도 2006년 준우승, 2016년과 2018년 3위를 차지한 한국 뿐이다.
한국 여자 핸드볼이 세계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4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8년 만이다.
한국은 덴마크의 수비 조직력을 뚫지 못하며 15-15로 팽팽히 맞선채 전반을 끝냈다. 전반 한때 11-14로 뒤졌지만, 이혜원(대구체고), 김민서(황지정산고)가 4연속 득점을 합작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후반 초반 끌려가는 모습을 보였으나 김민서와 이혜원의 연속골로 동점을 이룬 뒤 김서진(일신여고)의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김서진이 2분간 퇴장을 당하는 위기도 맞았지만, 이어진 공격에서 김민서가 한 골을 추가하면서 24-22, 두 골차로 달아났다.
한국은 후반 18분 김민서, 김서진의 속공으로 26-23으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고, 김가영(인천비즈니스고)이 선방쇼를 펼치면서 경기 끝까지 3점차 리드를 지켰다.
한국에서는 이날 김진서가 9골, 이혜원이 7골을 터뜨리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차서연(일신여고)과 김세진(황지정산고)이 각각 5득점을 올리며 힘을 더했다.
골키퍼 김가영은 슈팅 36개 가운데 11개를 막아 방어율 31%를 기록했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이 집중 조명할 정도로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32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스위스, 독일, 슬로바키아를 연파했고, 결선리그에서는 루마니아와 네덜란드를 모두 제압했다. 한국은 이후 스웨덴(8강), 헝가리(4강), 덴마크 등 유럽의 강호들을 잇달아 물리치고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한국은 제1회 18세 이하 세계선수권인 2006년 결승에서 덴마크에 33-36으로 패배한 아픔도 설욕했다.
득점과 어시스트 부문에서 모두 2위에 오른 김민서는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이혜원이 라이트백, 차서연이 라이트윙 포지션에서 대회 베스트7에 이름을 올렸다.
대표팀은 13일 오후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금의환향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