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2.07(수) 18:55
"지난해 성인 1인당 소주 53병, 맥주 83병 마셨다"


김상훈 의원, 국세청 주류 반출·수입랑 자료
소주·맥주 반출량 5년 동안 지속적으로 감소
위스키·청주 등 수입량도 줄어…와인은 증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9월 21일(수) 00:00

지난해 소주 반출량은 22억9000만병(360㎖기준), 맥주 반출량 및 수입량은 35억9000만병(500㎖ 기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한 명이 한 해 동안 소주는 평균 52.9병(360㎖ 기준), 맥주는 82.9병을 마신 셈이다.
20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세청과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주류품목별 반출량 및 수입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국내 제조장에서 반출된 소주량은 82만5848㎘, 맥주는 179만4232㎘(수입분 25만5264㎘ 포함)로 나타났다.
소주·맥주 반출량은 국내 제조장에서 출고된 양으로, 재고 회전이 빠른 주류 특성상 소비량과 유사하다.
최근 5년간 주류품목별 반출량 및 수입량 추이를 살펴보면, 소주는 2017년 94만5860㎘, 2018년 91만7957㎘, 2019년 91만5596㎘, 2020년 87만4537㎘, 지난해 82만5848㎘(52.9병)으로 지속 감소했다.
맥주(수입분 포함)도 2017년 215만3052㎘, 2018년 212만9309㎘, 2019년 207만2488㎘, 2020년, 184만1619㎘, 지난해 179만4232㎘(1인당 82.8병)로 감소했으며, 막걸리도 2017년 40만9407㎘에서 2021년 36만3132㎘로 줄었다.
국군에 납품하는 군납면세 주류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납 주류에 대한 주세 면제 금액은 2017년 313억원이었지만 지난해 202억원으로 100억원 이상 줄었다.
일부 주류 수입량도 줄었다. 위스키는 2017년 1만5227㎘, 2018년 1만4668㎘, 2019년 1만4146㎘, 2020년 1만1188㎘로 꾸준히 줄었으며 지난해에만 1만1585㎘로 소폭 증가했다.
일본식 사케 품목인 청주 역시 2017년 6525㎘, 2018년 6482㎘ 수준이었다가 2019년 4087㎘, 2020년 3392㎘, 2020년 3113㎘로 5년 사이에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반면 와인의 경우 2017년 3만6517㎘에서 2018년 4만611㎘, 2019년 4만4092㎘, 2020년 5만4469㎘, 지난해 7만6881㎘로 지속 증가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 이전부터 주요 주류 반출 및 수입량이 전반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라면서 "회식 또는 모임 문화, 주류 소비패턴이 바뀌면서 나타나는 현상인 듯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음주가 200가지 이상 질병의 주요 원인이며 매년 3300만 명이 음주로 사망한다고 추정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지속적인 주류 소비 관리 및 예방 정책을 펴야 한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