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9.25(월) 18:41
40개월 만의 엔데믹…오늘부터 격리의무 없다

확진자 7일 격리의무 해제, 5일 권고로
학생 확진자 등교중지 권고…출석 인정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06월 01일(목) 00:00
정부가 1일 코로나19 위기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한다.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는 5일 격리 권고로 전환되며,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했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부로 해체한다.
박민수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 겸 보건복지부(복지부) 제2차관은 31일 오전 8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1일부터 코로나19 위기 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박 2차관은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를 해제하고 5일 격리 권고로 전환한다"며 "정부는 자율격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아프면 쉬는 문화와 제도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격리의무는 사라지지만 5일간 격리에 참여한 경우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 지원을 한시적으로 유지한다. 확진 학생에게는 5일간 등교 중지를 권고하고, 해당 기간 결석은 출석으로 인정한다.
박 2차관은 "사업장에서도 확진 받은 근로자가 휴가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 지침을 적극 이행해 달라"면서 "정부도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는 입원병실이 있는 병원과 요양원 등 입소형 감염취약시설에만 유지되며 나머지 장소에서는 모두 해제된다. 그러나 정부는 확진자, 유증상자, 고위험군,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코로나19 중대본은 이날 마지막 회의를 끝으로 해체된다. 중대본은 지난 2020년 2월23일 설치 이후 691회에 걸쳐 회의를 열고 주요 방역 정책에 대한 결정을 내렸다. 6월1일부터 코로나19 대응 체계는 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맡는다.
박 2차관은 "유행이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 코로나로 인해 3만4784명이 우리 곁을 떠났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그는 "내일부터 심각 단계가 해제되지만 코로나19 위협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며 앞으로 상당 기간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고위험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께서 손 씻기, 기침 예절, 환기 등 개인방역수칙을 계속 잘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권형안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