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2.03(일) 18:22
'생태계 교란·훼손' 무등산 목장부지→'자연숲' 복원 추진

국립공원공단, '너와나목장' 자연복원 종합계획 수립
보전·자연복원·인공복원·생태교육체험 나눠 추진키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11월 20일(월) 00:00
무등산국립공원 중턱에 위치한 목장부지가 '자연숲'으로 복원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무등산국립공원 중턱에 있는 '너와나목장' 자연복원 관련 종합계획을 최근 수립하고, 본격적인 복원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화순군 무등산국립공원 해발 약 500m에 위치한 너와나목장은 1980년부터 2019년까지 약 40년 간 14만㎡ 부지에 흑염소 300여 마리를 방목해 키웠다.
그러나 목장은 흑염소를 키우기 위해 외래 목초를 심었고, 목장 부대시설로 경계 울타리, 축사 등을 설치하면서 생태계 교란 등 자연을 훼손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훼손된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목장 부지를 매수하고 있으며, 올해 3월에는 전문가 학술 토론회를 열어 복원사업 추진 방향을 설정했다. 이어 지난달 너와나목장 훼손지 복원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공단은 목장 지역의 생태적 특성과 경관 회복 등 다양한 여건을 고려해 ▲보전지역 ▲자연복원지역 ▲인공복원지역 ▲생태교육·체험으로 공간을 구분하고, 2033년까지 각 공간별로 보전과 복원을 추진한다.
우선 '보전지역'은 주변 식생과 유사한 형태로 유지돼 있는 지역으로 현재 상태로 보전한다.
'자연복원지역'은 키가 작은 관목류가 많은 지역으로 회복이 더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외래 식물을 제거할 계획이다. 외래식물 제거 작업에는 자원봉사자 및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다.
염소의 먹이인 외래 목초가 많았던 '인공복원지역'은 신갈나무 등 자생 식물을 심어 자연숲으로 되도록 빠르게 복원한다.
아울러 자연숲과 훼손지를 비교하며 훼손지 복원의 중요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기존 목장 작업로를 활용해 복원 체험길을 조성한다. 매몰된 다랭이논은 생태 습지로 조성하고, 기존 축사는 생태교육·체험 공간으로 활용한다.
한편 공단은 그간 국립공원 고지대에 위치한 지리산 노고단 군부대 및 바래봉 양 방목지, 설악산 미시령 휴게소, 속리산 문장대, 월출산 바람재 등의 훼손지를 복원한 바 있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지난 40년간 훼손됐던 무등산 목장 부지의 생태계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일상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