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2.03(일) 18:22
광주 군공항 이전 새국면…입장차 여전

'시·도·무안군' 군공항 이전 3자 대화 광주시 수용
군공항 이전 반대 무안군 대화 참여 여부 관심
강기정 광주시장 마라톤 비유 "인내심 가져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11월 20일(월) 00:00
광주시가 '전남도·무안군과 즉각 대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시·도 간 최대 현안인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가 해법을 찾을 수 있을 지 관심이다.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7일 전남도가 제안한 '광주시·전남도·무안군 간 군공항 이전 3자 대화'를 즉각 수용했다.
광주시가 지난 15일 '광주시·전남도·무안군·함평군' 간 4자 대화를 제안하자, 전남도가 함평군을 제외한 '광주시·전남도·무안군' 간 3자 대화를 역제안했으며, 광주시가 이를 다시 수용한 것이다.
무안과 함평은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로 거론되는 곳이다.
광주시는 군공항 이전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양자 간·3자 간·다자 간 대화 등 어떤 형식의 대화 테이블에도 즉각 임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더해 전남도가 책임지고 이달 내 3자간 대화를 위한 논의의 테이블을 마련해 달라는 뜻도 밝혔다.
광주시의 이 같은 의사표시에 전남도는 이날 현재까지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전남도가 앞서와 같은 광주시의 입장을 모두 수용한다고 해도 또다른 대화 주체인 무안군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의문이다. 무안군은 무안공항으로의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어떠한 경우라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3자 간 대화의 테이블이 만들어지려면 우선 대화와 타협으로 무안군을 설득해야 하는 과제가 남았다.
전남도는 전날 무안군의 참여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는 만큼, 광주시도 진정성 있는 노력을 보인다면 무안군과 대화의 문이 열릴 것이라며 공항 이전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광주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무안군민 설득을 위한 노력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광주시는 무안군민을 설득하기 위해 함평에서 진행했던 것과 동일한 주민설명회·공청회·광고 등을 추진할 준비도 돼 있다며 이 같은 행사를 무안에서 개최할 수 있도록 전남도가 책임지고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지난 10여 년 간 지지부진하던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는 올해 국가 지원을 핵심 골자로 한 광주군공항이전특별법이 제정·공포되면서 급물살을 탔다. 특히 광주와 인접한 함평군이 군공항 유치의사를 밝히면서 이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강기정 시장과 김영록 도지사도 손을 맞잡고 상생을 약속하는 등 군공항 이전 문제가 속도를 내는 듯 보였다.
하지만 이전 방식과 이전 지역에 대한 서로 다른 셈법이 얽히고설키면서 사업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이전 대상지 선정 절차에는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함평군 또한 최초의 태도와 달리 다소 소극적으로 변화하는 모양새다.
답보 상태 속 최근 광주시와 전남도는 각자의 입장문을 통해 제안과 요청을 주고받았으며, 전날 광주시가 '즉각 대화에 나서겠다'며 전남도의 입장을 전격 수용했다.
강기정 시장은 지난 14일 기자들과 만나 군공항 이전사업을 마라톤으로 비유하면서 "해묵은 과제를 1년 만에 후딱 해치울 수 있을 것 이라고 생각하면 안 될 것 같다.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며 긴호흡으로 군공항 이전 문제를 풀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도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