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2.03(일) 18:22
양희영, LPGA 최종전서 우승…통산 5번째 정상


양희영,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3번째 한국 선수
2019년 LPGA 타일랜드 이후 약 4년 9개월 만에 우승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11월 21일(화) 00:00
양희영이 19일(현지시각) 미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여자골프(LPGA) 투어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정상에 올라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양희영은 최종 합계 27언더파 261타로 우승하며 LPGA 통산 5승을 기록했다. 2023.11.20.
양희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3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양희영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부론 골프클럽 골드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쳐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7언더파 261타를 친 양희영은 공동 2위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앨리슨 리(미국·24언더파 264타)의 추격을 따돌렸다.
2019년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 우승 이후 약 4년 9개월 만에 통산 5번째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 200만 달러(한화 25억9000만원)도 받았다.
또한 양희영은 고진영, 김세영에 이어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세 번째 한국 선수로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승부처는 13번홀(파4)이었다.
양희영은 12번홀까지 하타오카에게 한 타 차로 끌려가고 있었다. 하지만 13번홀에서 친 두 번째 샷이 홀컵을 지난 후 백스핀이 걸려 그대로 홀컵으로 빨려들어갔다. 13번 홀을 마치고 단독 선두에 오른 양희영은 우승을 직감한 듯 크게 기뻐했다.
이후 17, 18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해 공동 13위에 올랐고, 김아림은 13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김세영과 최혜진은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23위에 이름을 올렸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