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20(목) 22:55
폭염 속 온열질환 정확히 알고 예방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4년 06월 11일(화) 00:00
/조만 여수소방서 여서119안전센터
여름철 고온 환경에서 발생하는 온열질환은 신속한 대처와 예방이 중요하다. 대표적인 온열질환으로는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일사병 등이 있다. 이들 질환은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온열질환의 유형과 증상으로 우선열사병은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급격히 상승하며 의식 혼미, 발작, 어지럼증, 두통, 메스꺼움, 구토,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피부는 뜨겁고 건조해지며, 이러한 상황에서는 즉각 119에 신고하고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겨 체온을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
열탈진은 심한 발한, 두통, 어지럼증, 구토, 피로, 근육 경련 등의 증상이 있으며, 피부가 창백하고 축축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이 경우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며 옷을 느슨하게 풀고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열경련은 주로 복부, 팔, 다리 근육에 경련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땀이 많이 나고 갈증이 심할 수 있다. 이런 경우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고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하며, 경련 부위를 마사지하면 증상이 완화될 수 있다.
일사병은 고온 환경에서 갑작스러운 기립성 저혈압으로 인해 실신하는 경우를 말한다. 현기증과 함께 의식이 잠시 동안 흐려질 수 있다. 이럴 때는 환자를 눕히고 다리를 올려 혈액 순환을 돕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며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예방 방법으로 첫째 적절한 수분 섭취가 필수적이다. 갈증을 느끼기 전에 물을 자주 마셔야 하며, 운동 중이나 야외 활동 시 전해질이 포함된 스포츠음료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카페인이나 알코올음료는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둘째, 시원한 환경을 유지해야 한다. 에어컨이 있는 실내에서 머무르거나, 외출 시에는 그늘진 곳에서 활동하는 것이 좋다.
셋째, 옷차림을 신경 써야 한다. 통기성이 좋은 옷을 입고, 밝은 색의 옷을 선택해 햇빛 반사를 돕는 것이 좋습니다. 모자나 양산을 사용해 직사광선을 피하는 것도 유용하다.
넷째, 활동을 조절해 무더운 시간대(오후 12시~4시)에는 외부 활동을 자제한다. 응급 처치 방법으로 온열질환이 의심될 때의 응급 처치 방법도 알아두어야 한다.
열사병이 의심될 경우 즉각 119에 신고하고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느슨하게 풀며 체온을 낮추기 위해 물을 뿌리거나 얼음주머니를 사용해야 한다. 의식이 없거나 호흡에 문제가 있을 경우 응급처치(CPR)를 시행한다.
열탈진이 의심되면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고 옷을 느슨하게 풀며 수분을 보충한다. 스포츠 음료로 전해질을 보충하고, 증상이 지속되면 의료기관을 방문한다.
열경련이 의심될 때는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며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하고, 경련 부위를 마사지한다. 일사병이 의심될 경우 환자를 눕히고 다리를 올려 혈액 순환을 돕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며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온열질환은 예방이 최선이므로, 고온 환경에서 활동할 때는 항상 주의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폭염 속 건강을 위해 온열질환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준비로 대비합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