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20(목) 22:55
김영록 지사 "일당백 지역 출신 의원 많아져…협업 강화해야"

주요 현안-불합리한 제도 등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협업 당부
"민생경제 심각" 종합대책 주문…"현장 소통, 네크워크 확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4년 06월 12일(수) 00:00
김영록 지사가 11일 도청 주요 간부들에게 '국회와의 협업'과 '민생 챙기기'를 수차례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행정이 중요하다"며 소통을 통해 현장에서 답을 찾을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일당백으로 일 할 수 있는 지역 출신 국회의원이 많아진 만큼, 국비 예산 뿐 아니라 부처의 불합리한 정책 제안이나 도정 현안과 관련한 입법 활동에서도 협업을 강화하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지난주 개원한 제22대 국회에 지역 국회의원들이 여러 상임위원회로 분산돼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조체제가 기대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불합리한 제도의 경우 지자체에서 계속 개선을 건의하는데 어려움이 있지만, 국회의원은 소관 상임위에서 질의답변을 통해 합리적 개선을 이끌어낼 수 있는 만큼 정책 제안을 위한 보좌역할에도 나서는 높은 수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2대 국회 상임위 배정 결과, 전남에서는 최다선인 5선 박지원 의원이 법제사법위원회와 겸임 상임위인 정보위에 배치된 것을 비롯, 이개호(4선, 보건복지위), 신정훈(3선, 행정안전위), 서삼석(4선,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김원이(재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주철현(재선,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김문수(초선, 교육위), 조계원(초선, 문화체육관광위), 문금주(초선,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권향엽(초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의원까지 8개 상임위에 골고루 배정됐다.
이 중 신정훈 의원은 광주·전남 18명의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하게 상임위원장에 선출됐다.
그러면서 전남특별자치도 특별법이나 해상풍력특별법, 남해안권발전특별법 제정, 여순사건특별법 개정 등 도정과 지역 발전을 위한 법안 제·개정 사항도 구체적 안을 만들어 협력을 요청해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조언도 빼놓지 않았다.
민생경제 회복에도 방점을 찍었다. 김 지사는 "한우농가와 중소기업, 건설업, 음식점, 어선 어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여기에 소상공인 2년 만기 정책자금 상환시기가 돌아와 막막한 상황인 만큼 정책자금 추가를 비롯해 각 분야별 현장목소리를 듣고 충분한 토의를 거쳐 종합 민생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생활인구 증대를 위한 전남 사랑애(愛) 서포터즈가 6월 말 50만 명 달성이 기대되는데 그동안 관심 있는 분들이 많이 가입해줬기 때문"이라며 "전국적인 반향을 일으킬만한 인센티브 방안을 마련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장 행정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김 지사는 "현장행정은 현장과 소통해 애로사항을 살피고, 정책의 문제점을 발굴하며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를 찾아내는 것"이라며 "분야별 전문가 그룹이나 자문그룹 등 네트워크도 확대하고 인사로 자리를 옮기더라도 인수인계를 통해 구축된 네트워크가 승계되도록 해 현장 소통을 강화하자"고 독려했다.
/김 호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