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3.26(일) 16:43
'교복 투찰가 200원 차이 담합 의혹'…공정위, 광주·전남 업체 조사

200원~1만원 이하 차이 가격 제시한 뒤 낙찰 받아
광주 10개교 중 5개교…전남 10개교 중 9개교 의혹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02월 08일(수) 00:00

광주와 전남지역 교복업체들의 '담합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했다.
공정거래위 광주사무소는 지역 교복업체들이 '최저가 경쟁입찰 방식'을 악용해 담합을 하고 있다고 신고됨에 따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공정위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지역 교복업체들의 학교 입찰 과정을 살펴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고자를 상대로 담합 행위 과정 등을 파악한 뒤 의심되는 교복업체들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공정위는 담합이 의심되는 광주와 전남지역 학교를 파악한 뒤 입찰 과정을 면밀하게 분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와 전남지역 교복판매업체는 일부 업체들이 '교복 최저가 2단계 경쟁 입찰방식'을 악용해 입찰 전에 투찰가격을 200원~1만원 이하로 조정하는 방식으로 사전에 담합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광주지역 교육단체는 나라장터에 개시된 자료를 토대로 분석해 담합이 의심된다며 공정위에 신고했으며 교육청도 자체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실제 나라장터에 게시된 광주와 전남지역 중·고교 교복 개찰자료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광주 82개교 중 43개교의 경쟁투찰가 차이는 300원~1만원 이하, 39개교는 1만1000원~8만6000원이었다.
전남은 78개 학교 중 투찰 가격 차이 '200원~1만원 이하' 학교가 총 71개교, 나머지 7개교의 업체 간 경쟁 금액 차이는 1만2000원~4만9000원으로 분석됐다.
담합이 의심되는 학교의 교복가격은 30만원~40만원, 공정경쟁 추정 학교는 10만원~20만원으로 나타났다.
교복납품업체 선정은 가격이 비싸다는 학부모 항의가 잇따르자 개인 구매에서 학교 공동구매로 변경돼 지난 2014년부터 '최저가 2단계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각 학교가 교복구매 가격(기초금액 상한가 30~35만원)을 고시하면 최소 2개의 교복업체가 기초금액보다 낮은 투찰가격을 제시한 뒤 학교 관계자·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저가격을 제시한 업체를 선정한다.
공정위광주사무소 관계자는 "교복업체들이 각 학교가 교복 입찰을 개시하기 전에 투찰가격 등을 사전에 조율해 A업체가 선정되면 다른 학교는 B업체가 뽑힐 수 있도록 담합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형안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