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9.25(월) 18:41
양현종·김현수 등 KBO 올스타전 베스트12 선정

양현종, 역대 5번째 2년 연속 최다득표 도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06월 02일(금) 00:00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1회 말 두산 베어스 공격, 기아 타이거즈 선발 투수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2023.05.14.
다음달 15일 사직구장에서 개최되는 '2023 신한은행 쏠 KBO 올스타' 베스트12 후보가 공개됐다.
올스타전은 드림 올스타(SSG, KT, 삼성, 롯데, 두산)와 나눔 올스타(키움, LG, KIA, NC, 한화)로 팀을 나눠 구성되며, 각 구단이 포지션별로 추천한 후보 총 120명 중 양 팀의 베스트12 총 24명을 선정한다.
베스트12 중 투수는 선발, 중간, 마무리 3명으로 구분해 선발한다. 포수와 지명타자, 1루수, 2루수, 3루수, 유격수 부문은 각 1명, 외야수 부문은 3명을 선정한다.
팬 투표는 오는 5일부터 25일까지 21일간 진행되며, KBO 리그 타이틀스폰서인 신한은행에서 운영하는 신한 쏠 앱, KBO 홈페이지와 KBO 공식 앱을 통해서도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약 3주간 치러지는 팬 투표의 70%와 KBO 리그 선수단이 직접 참가하는 투표 30%의 비율을 합산해 최종 베스트12를 선정한다.
투표는 각 투표처에서 1일 1회씩 총 3번 참여할 수 있으며, KBO는 투표 기간 중 매주 월요일마다 모든 팬 투표수를 합산해 중간집계 현황을 발표할 예정이다. '팬 퍼스트'의 일환으로 투표에 참여하는 야구팬들을 대상으로 경품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자세한 이벤트는 추후 공개된다.
이번 베스트12 후보에도 역시 최고의 별들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최다 득표 1위에 오른 양현종(KIA·141만3722표)은 이번 시즌 역시 나눔 팀의 선발 투수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역대 2시즌 연속 올스타전 팬 최다득표를 차지한 선수는 1985~1986시즌 김봉연(해태), 1990~1991시즌 이만수(삼성), 1992~1993시즌 한대화(해태), 1997~1998시즌 양준혁(삼성) 등 총 4명이다.
양현종이 또 한 번 최다득표 선수로 선정될 경우 다섯 번째 선수가 된다.
어느 시즌보다 신인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가운데, KBO 리그의 미래로 꼽히는 1-2년차 선수들도 베스트 12 후보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1년차 고졸 신인으로는 박명근(LG)이 중간투수, 김민석(롯데)이 외야수 후보에 올랐으며, 2년차 박찬혁(키움), 박영현(KT), 최지민(KIA), 이재현(삼성), 황성빈(롯데), 문동주(한화)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올스타전 베스트12 단골손님 강민호(삼성)와 김현수(LG)는 이번 시즌에도 후보에 올랐다. 강민호는 2007시즌을 시작으로 총 11차례, 김현수는 2009시즌을 시작으로 9차례 선정됐다. 이들은 이번 후보들 중 베스트12 선정 횟수가 가장 많다.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는 투표로 선정된 베스트 선수 12명과 양 팀 감독이 정하는 감독 추천 선수 13명을 더해 팀 별 25명의 선수로 구성되며, 후보 선수 중 트레이드 되거나 퇴출 되는 외국인 선수의 득표는 무효 처리되고 대체 후보는 인정하지 않는다.
한편, 이번 2023 올스타전을 앞두고 나눔·드림 팀의 색상을 기존 빨강, 파랑에서 보라, 노랑으로 변경했다.
나눔은 치유를 상징하는 색인 보라, 드림은 희망을 의미하는 노랑을 사용하면서 팀 이름의 의미를 강화시키는 색상으로 단장했다. 올스타전 엠블럼에도 변경된 색상이 적용됐으며 팀 로고 디자인은 부산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이라는 의미에 맞게 부산의 상징인 광안대교의 풍경 특징을 살렸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