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2.25(일) 18:38
광주시민 10명 중 9명 "교권침해 심각… 인성교육 소홀 때문"

광주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 '교권강화 및 학생인권' 설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12월 04일(월) 00:00
광주지역 시민 10명 중 9명은 교권침해가 심각하며 '입시 위주 교육에 의한 예절과 인성교육 소홀' 때문에 발생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3일 광주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의뢰해 분석한 '교권강화 및 학생인권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18세 이상 시민 700명 중 651명(93%)은 '수업 방해·교사 조롱·폭행' 등에 의한 교권침해가 심각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권침해가 발생한 원인에 대한 질문에는 225명(32.1%)이 '입시위주 교육에 의한 예절과 인성교육 소홀'을 지목했으며 '학생인권조례 제정으로 인한 학생인권에 치중' 165명(23.6%), '자녀 과잉보호' 164명(23.4%), '법적 제도의 미비' 143명(20.4%) 순이다.
가장 큰 문제인 교권침해 사례에 대해서는 334명(44.7%)이 '학부모의 폭언과 폭행'을 제시했으며 '학생들의 폭언과 수업방해' 281명(40.1%), '언론 등의 지나친 보도로 인한 명예훼손'도 50명(7.1%)이 응답했다.
교권침해가 발생했을 경우 교사들에게 가장 필요하는 조치로는 243명(34.7%)이 '교권침해 교사를 위한 변호사 등의 법률지원'를 제시했다.
또 '가정 훈육 등을 위한 격리조치'에 응답한 시민은 207명(29.65) 이었으며 '학생 보호자 호출 및 귀가조치' 162명(23.1%), '교사 휴식 및 병원진료 지원' 75명(10.7%)이다.
교권침해 학생이 중징계를 받았을 경우 학교생활기록부에 기록해 불이익을 주는 것에 대한 질문에는 637명(91%)이 찬성했으며 반대는 63명(9%)이다.
교권 침해 추가 처분 종류에 대해서는 '특별교육 및 심리치료'가 248명(38.9%)으로 가장 많았으며 '강제전학' 182명(28.6%), '출석정지' 108명(17%), '학교봉사활동' 74명(11.6%), 학급교체 13명(2%) 순이다.
광주 학생인권조례에 의한 인권 보장에 대해서는 498명(71.1%)이 '보장받고 있다'에 응답했으며 202명(28.9%)는 '보장받고 있지 않다'에 답변했다.
학생인권조례와 교권침해 상관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610명(87.1%)이 '영향이 있다'고 답변했으며 '영향을 주지 않는다'에는 90명(12.9%)로 집계됐다.
신수정 교육문화위원장은 "사회적으로 심각한 교권침해에 대해 많은 광주시민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원인과 사례가 다양한 만큼 학생인권 측면과 조화를 이루는 대책과 구제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선주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